티스토리 뷰

블로그 대카테고리 쌩쌩방에 아주 오랜전부터 게임기라는 소카테고리가 있었다. 조금씩 게임에 대해 배워보고 기록하자라는 의미로 만들었다. 그리고 언젠가는 게임하는 신체('수학하는 신체' 책 제목에 착안)라는 유튜브 영상을 나만의 특색으로 콘티도 짜고 그래서 편집도 잘 해서 환상, 충격, 꿈을 이야기하는 컨텐츠를 만들고 말겠다는 생각도 있다. 먼저 조금씩 주제도 짜보고 그에 맞는 게임도 해보고 아니면 거꾸로 게임을 해 나가면서 거기에 맞는 주제를 짜보고 그렇게 사전작업을 할 요량도 있다.

 

 

그런데 그 언젠가가 기약 없는 일이다. 시간도 부족하고 게임의 흐름에서 한참 뒤쳐진 듯한 느낌도 든다. 유명하다는 게임들은 한번쯤 다 해보고 싶지만, 아무래도 그건 어려울 듯 보이고.. 어쨋든 게임을 통해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 논리란 폭력이고 환상이지만 논리가 없으면 아무것도 없는 거니까 거기서부터 일단 모든 것이 시작한다고 생각하기도 하고(무슨 개똥철학인지..) 그러면 암튼 더 잘 살게 된다고 여긴다.

 

가위바위보 카페에서 퍼옴.

 

어디서 부터 시작해야 할지 감은 서진 않지만 일단 다시 어떤 게임이든지 발을 들여놓아 보자. 보드게임 동아리 모임도 꾸준히 나가보고, 이런저런 기록들도 해보자.

 

우연히 트위터를 보다가 무료게임 알림 봇을 누군가 리트윗한 것을 보았다. 요새 SNS 중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1시간마다 알림이 울린다. 트위터를 확인하고 하고 싶은 말들을 재잘거린다. 자의식이 강해서 그런지 잘 안된다. 그래서 억지로라도 해 볼려고 아예 기계적으로 시간알림을 정해 보았다.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의아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그냥 일단 그렇게 하고 있다. 말이 삼천포로 빠졌는데.. 예전부터 게임 관련 트윗을 잘하는 사람들을 팔로우 해 놓았던 지라 자주 자주 확인하다 보니 에픽스토어에서 LIMBO라는 게임을 이벤트 기간에 무료로 할 수 있게 한다고 한 것을 3일전 쯤 보았고, 오늘 기억해 둔 것을 꺼내 다운 받아서 해 보았다.

 

 

단순하고 잔혹하고 스릴감 넘치고 퍼즐 스러운 게임인데 재미있다. 그러다 이 게임에 대한 리뷰들을 찾아보고 플랫폼 게임이라는 용어에 대해 배우고, 에픽스토어와 스팀과의 관계 등 이런저런 세계에 대해 조금씩 알게 되어 간다.(완전 게임초짜;;) 니 시작은 미약할지나 니 끝은 아마 창대하리라 믿는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