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잔잔 방/스케치북

여섯가지 모드

 잔잔 2016. 7. 7. 14:09






1

실컷 그림을 그리며 놀던 여울이가 아빠랑 목욕하고 있을 때 

더 놀고 싶은 이음이가 자기 목욕차례를 기다리며 다 쓴 스케치북을 뒤적이고 있었다.

그때 옆에서 나도 같이 뒤적이다가 이 여섯개의 얼굴이 그려진 쪽을 찾았다.

이음이 설명에 의하면 여울이랑 이음이가 같이 그렸다고 한다. 어떤 걸 자기가 그렸는지 이야기 해줬는데 까먹었다.


2

이음이가 새꿈에서 생일잔치하고 선물로 받아온 크레파스는, 뭐랄까, 색칠하는 맛이 난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건 윤숙이 이모가 선물해준 손에 묻지 않는 크레용이었는데 

이번에 받아온 것은 손에 막 묻고 잘 번지고, 진하고 빠르게 칠해지고 똥까지 싼다.

그 크레파스를 들고 둘이 한 번 놀면 손, 발, 다리, 바닥 여기저기 묻고 난리가 나 치우기 힘든 나는

때로 말리기도 하지만, 이음여울이도 막 묻고 난리나는 크레파스로 색칠하는 걸 더 즐긴다.



3

이 여섯개의 얼굴그림을 보자(원래는 눈동자와 색이 없이 그림만 그려져 있었다) 색칠이 하고 싶어져

슥슥 칠했다. 눈동자도 그려주고. 



4

왜 칠하고 싶어졌냐면, 얼마 전에 쌩쌩이 이야기 해준 게 생각나서. 

어떤 책에서 봤는지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나쓰메소세키의 책인지 우치다 타츠루의 책인지, 우치다가 소개하는 소세키의 책인지,...아무튼 거기서 여섯가지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고 했다. 


근데 또 참 이상하게도

우리가 주변에서 만나는 여섯가지 캐릭터에 관한 것이었는지,

교사가 가져야 할 여섯가지 모드의 인격에 관한 것이었는지

얼마전에 들은 나는 햇갈린다. 그 때 딴짓해서 그런가.


무튼 내게 남은 건 여섯가지 모드의 캐릭터! 라는 것.

그 중 기억나는 게 <무기력한 아저씨>와 <흥많은 수다쟁이>라고 했다.

나머지 네개의 캐릭터는 뭘까.

온갖 얼굴들이 뒤범벅으로 섞으며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다가

슥슥 색칠을 했더란다.



5

색칠한 걸 보고 이음이는 빨간 얼굴을 가리키며, 얘는 빙글빙글 어지러워, 하네 하며 웃고는 목욕하러 들어갔다.

나는 크레파스가 묻은 바닥과 널부러진 스케치북들과 크레파스를 치우고 잘 준비를 했다.



'잔잔 방 > 스케치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섯가지 모드  (0) 2016.07.07
암시랑토 안허당께  (0) 2016.06.16
그린볼야자  (1) 2016.05.30
한장의 그림이 불러온 시  (0) 2016.05.20
청첩장  (0) 2016.05.19
배경그리기  (1) 2015.08.31
책읽는 쌩쌩  (0) 2015.08.28
댓글
댓글쓰기 폼